이야기 한국교회사(1) 조선의 바울 김창식 목사

1901년 김창식 목사 목사 안수기념
1901년 김창식 목사 목사 안수기념

조선교회의 1호 목사인 김창식(金昌植 1857~1929.1.9)은 1857년 황해도 수안군 성동면 생금리에서 태어났다. 서당에서 한문공부를 하며 성장한 김창식은 농사일을 하다가 나이 21살에 세상을 알기위해 고향을 떠나 전국을 떠도는 방랑생활을 하였다. 때로는 지게꾼, 막노동꾼 머슴살이, 마부 등을 하면서 전전하다가 마침내 나이29세 되던 1886년, 박노덕과 결혼을 하면서 정착생활로 접어들게 되었다.

당시 장안에는 서양 야소교인들이 아이들의 간을 떼어 약을 만든다. 아이들의 눈을 빼어 만든 게 카메라라는 괴이한 소문이 파다하였다. 이것은 반 개화성향의 수구파 세력이 조작한 것이었다. 이 소문을 들은 김창식은 서양인의 야만성이 정말인지 확인하고 싶었다. 그런데 마침 김창식은 미국 북감리교 선교사 올링거(F. Ohlinger)의 집에 잡부로 취직을 해서 선교사의 사생활 일체를 철저히 감시하면서 그들의 불미스런 행동을 찾고자 하였다. 그러나 소문으로 들었던 불측하고 해괴한 일은 찾을 수가 없었다.

오히려 올링거 목사 내외의 인격과 신실한 생활에 감화를 받고 그의 마음이 열리게 되었고, 올링거, 아펜젤러 선교사로부터 마태복음을 비롯한 4복음서와 ‘셩경초등문답’ 등의 교리서를 배웠다. 마침내 김창식은 1890년경 세례를 받고 1892년 봄, 미국 감리회 조선선교회에서 정식으로 임명한 전도인이 되었다. 그후 1893년 올링거가 미국으로 돌아가자, 미국 감리교 의료선교사 홀(W. J. Hall 1891년 12월 내한)의 개인비서 겸 조사가 되어 평양으로 갔다. 서문 밖의 어느 기생집을 사들여 진료소를 겸한 예배당을 마련하고, 그해 8월 김창식은 홀과 함께 평양지방에 정식으로 파송되어 순회전도를 시작하였다. 당시 신혼이던 홀이 평양과 서울을 왕래하면서 일을 보는 동안 교회업무를 김창식이 거의 도맡아 함으로 선교사의 업무를 충분히 이해하면서 감당하게 되었다.

한편 1894년 5월 수구파였던 평양 관찰사 민병석이 평양에 기독교가 확산되는 것을 막고자 서양선교사를 돕던 장로교 한석진 조사와 감리교 교인 8명을 평양관아로 압송하여 배교를 강요하며 고문을 하였다. 그러나 한석진과 김창식은 “나는 기독교가 옳다는 사실을 안 이상 기독교 신자로 살 것이 며 또 복음을 전하겠다.”고 말하여 계속해서 혹독하게 고문을 당해 죽을 지경에 이른다. 이때 선교사들의 요청으로 미국과 영국 총영사가 조정에 강력하게 항의하여 마침내 어명으로 관가에서 이틀 만에 풀려났는데, 이때 마포삼열 선교사가 그 어명을 받아가지고 평양 관가로 뛰어 들어가면서 “여기 왕이 왔소! 여기 왕이 왔소!” 소리를 질러서 깜짝 놀랐다고 한다.

1894년 7월에 청일전쟁이 일어나 평양이 전쟁터가 되었다. 당시 교회당이나 선교사가 운영하던 병원은 치외법권 지역이어서 피난가지 못한 이들의 은신처였는데, 홀 선교사와 김창식은 남아서 피난하지 못한 사람들과 환자들을 헌신적으로 돌보았다. 또한 그해 12월 제임스 홀 목사가 갑자기 세상을 떠나자 김창식이 평양선교를 도맡아 하는 등, 위기상황에도 변함없이 선교활동을 하여, 전쟁이 끝난 후 오히려 교회는 크게 부흥하였다.

1896년부터는 노블과 함께 평양 이북지역의 감리교회를 이끌며 그해부터 시작된 신학회에 들어가 4년 과정의 정식 목회자 수업을 받았다. 1899년에는 삼화 골로 파송 받아 평양 밖 지역까지 전도하였다. 이후 ‘순행(巡行) 사역자’로 서북지방의 소외당하고 버림받은 사람들을 찾아다니며 그리스도의 교리를 전파하는, ‘길바닥의 목사’ ‘민중 전도인’ 등으로 알려지게 된다. 열다섯 나이에 집을 떠나 유랑하며 얻은 경험적 지식이 목회에 도움이 되었다. 그리고 마침내 개신교 선교가 시작된 후 17년만인 1901년 5월 14일, 서울 상동교회에서 개최된 제17회 미국감리회 조선선교연회에서 스크랜턴 감독의 집례로 한국인 최초목사로 김창식과 김기범은 집사목사 안수를 받았다.

목사 안수를 받고 즉시 그는 고향인 황해도 수안군에 파송 받아 1년간 활약하다가 신계로 옮겼고, 1904년에는 한국인 최초 지방감리사로 임명되어 북한지역 순행목사로 5년 간 순회전도에 진력하였다. 1918년은 경기도에서, 1919년은 안산구역에서, 1920년에는 수원 서(西) 지방에서 각각 순행목사로 일했다. 그리고 1921년부터 1924년까지 67세로 정년은퇴하기까지는 황해도 해주지방 순행목사로 활약했다. 은퇴 후에는 외아들(김영진)의 보살핌 속에서 제임스 홀 선교사의 아들인 셔우드 홀이 조선에 와서 결핵환자들을 위해 세운 해주 구세요양원에서 지내다가, 1929년 72세를 일기로 조용히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이처럼 김창식 목사는 1901년 한국인 최초목사가 된 후 은퇴하기까지 25년 동안 전국을 돌며 125개 교회를 개척하였고 48개 예배당을 건축하였다. 평생을 산골과 농촌에 흩어져 있는 교회들을 방문하고 거리에서 전도하는 등, 전국을 누비며 평생을 방랑길에서 고난과 박해를 받으면서도 신앙심이 약한 교인과 불신자들을 찾아가 몸으로 그리스도교 교리를 전파하였다. 밑바닥 인생을 전전하다가 한국 최초 목사가 되는 신분의 수직 상승을 하였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낮은 자’의 자세를 견지하며 선교사들로부터 ‘조선의 바울’ 이라는 칭호를 받은 사람, 그가 바로 한국인 1호 목사 김창식 이다.(*) 글쓴이 / 박경진 장로(한국기독교역사문화관 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