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교부 위대한 조직신학자 이레나우스의 생애와 신학

최초의 교부 위대한 조직신학자  이레나우스의 생애와 신학
최초의 교부였던 이레나우스는(Irenaeus, Born AD 130 Smyrna, Died 202 Lugdunum) 소아시아 동북 지중해안의 서머나 지방에서 출생 했다. 당시 소아시아의 안디옥은 다양한 종교, 철학, 문화의 접촉지로서 로마 제국의 중요한 도시 중의 하나였다. 이레니우스는 170년경 고울 지방의 리용에 정착하면서 177년 그곳의 장로가 되었고 당시 리용의 감독이었던 포티누스의 순교로 인해 리용의 감독으로 선출되었다.

이레나우스가 활동했던 소아시아의 팔레스틴, 안디옥에서는 이그나티우스, 폴리캅, 파피아스, 데오빌로, 유스틴 등의 신학이 주류를 이루고 있었다. 이레나우스는 이들의 영향을 받았고 이 일련의 학자들은 훗날 안디옥 학파로 불린다. 그중에서도 특히 서머나 지방의 감독 폴리캅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이레나우스의 기독론 해석에서 잘 나타나 있다. 이레나우스는 헬레니즘적인 학문과 철학적 통찰력과 실천의 지혜 및 중용의 요소가 조화된 훌륭한 목회자였고 그의 저술 또한 목회적인 입장을 많이 반영하고 있다.

‘교의학의 아버지’ 또는 ‘교회의 최초의 위대한 조직신학자’라 불리는 이레나우스는 교회의 전통, 구속사, 신구약의 권위 등 여러 분야에서 업적을 찾을 수 있지만 무엇보다도 2세기 영지주의자들과 논쟁에서 중요성 때문에 기독교회사에서의 의미심장한 위치를 차지한다. 이레나우스는 일생동안 영지주의를 논박하고 하나님의 구원 역사계획을 역사 신학 내에서 진지하게 설정하였으며 신약을 구약과 같은 권위로 보면서 성경을 총체적으로 사용한 최초의 그리스도인이었다.
이레나우스는 기독교를 진정한 철학으로 보 려는 변증가들의 견해에 반대하였으며 헬라적 사색의 도움을 동원하지 않았고 계시의 내용이 단순히 새로우면서도 보다 나은 철학에 불과하 다는 자들과도 견해를 달리했다. 그에게는 성경 적 전통만이 신앙의 유일한 근원이었다.

목회적 소질을 타고난 이레니우스는 고울에서 복음을 전파하며 이단으로부터 양들을 변호하는데 관심을 쏟았다. 다른 한편으로 이레나우스는 변방에 있는 켈트족의 복음화와 리용의 교회 평화를 위해 노력했다. 후기 자료에 의하면 이레나우스는 리용에 있는 기독교인들이 죽임을 당하던 202년에 순교하였다.

이레나우스는 사도적인 전통(가르침)은 성경에서 발견되며 교회에 보존되어 왔으며 따라서 “진리를 보기 원하는 사람은 온 세계에 분명하게 된 사도들의 전통을 어느 교회에서나 분면하게 볼 수 있다.”고 보았다. 교회의 전통에 대한 이레나우스의 호소는 정경(正經) 형성과 깊은 관련을 갖는다. 이레니우스는 4복음서를 의심 없이 수용하고 있는데 이것은 4복음서가 이레니우스 시대에 교회에서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졌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레나우스의 역사관을 언급해보면 이레나우스가 구속사관을 제시한 최초의 역사 신학자로 평가 받는 이유는 그가 창조와 구속을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이해함으로써 구속사(救贖史)라는 관점에서 구약과 신약을 통일시 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그의 통시적인 역사 이해는 창조주와 그리스도의 아버지는 하나이며 같은 하나님임을 확신하는데서 출발한다.

이레니우스는 수많은 저술을 기록한 것으로 보이지만 지금까지 보존되어 오는 것은 ‘소위 영지주의의 고발과 논박’과 ‘사도적 설교의 논증’이다. 전자는 영지주의자들에 대항하여 기술된 작품으로 ‘이단 논박’(Adversus haereses)으로 알려졌다. 다섯 권으로 되어있는 이단 논박은 주제에 따라 다름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1권 영지주의의 해설, 2권 이성에 의거하여 논박함, 3-5권 선지서, 주의 말씀과 사도들에기초한 성경으로부터의 논박이다.

이 책에서 이레나우스는 영지주의의 대표적인 유형인 발렌티누스(Valentinus, AD100-160)의 제자인 플톨레매우스(ptolemaeus)의 제자들의 가르침을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다. 역사적 성육신에 기초한 이런 통시적인 구속사와 신구약의 연속성의 개념은 ‘에피데이키스’(Epideixis)라고 불리는 단편작품 ‘사도설교의 논증’에 더욱 구체적으로 나타난다. 이 작품에서 이레니우스는 창조에서 최후의 완성에 이르기까지 구원의 역사를 제시했다.(*)